조회 : 1,361 | 2014-03-05

할렐루야 2011

17년간의 중단을 깨고, 아메리칸 아이돌의 이스라엘 판인 할렐루야 2011이 엄청난 환호 속에 재개되었는데, 12팀의 결승 진출자가 무대에 올랐다. 우승을 차지한 멕시코 출신의 아담 클라인버그는 8,000달러의 상금을 받았다. 그는 이 상금을 이스라엘에서 음악 공부를 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할렐루야 2011은 나의 고향인 이스라엘로 돌아올 수 있는 용기를 주었습니다”라고 21살의 클라인버그는 말했다. 2등은 벨기에 출신의 19살 올리버 크나시아인데, 상금 3,800달러를 받았으며, 그 또한 이스라엘로 올 계획이다.

Picture -
(좌)멕시코 출신의 음악가 (Mexican minstrel)
(우)나직한 목소리의 올리버 (Oliver)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