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392 | 2014-03-05

‘유대인들 중 60%만이 사악하다’

이집트 대통령 후보자 자피크 아카샤는 이집트 사람들에게 유대인들을 다 미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알-파라엔 텔레비전 방송국의 소유자 오카샤는 인터뷰에서 일부 유대인들과는 공존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60%의 유대인들은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사악합니다. 하지만 남은 40%는 사악하지는 않습니다”라고 오카샤는 말했다. “하지만 그들도 [사악하지 않은 유대인들] 사악하지 않은 정도에 따라 세 가지 부류로 나뉘어 집니다.”

진실되게 정직하고 신뢰할 만한 유대인들을 발견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입니다”라고 오카샤는 말했다. “아마도 백만 명 가운데 한 명 정도.”

자신의 의견을 증명하기 위해 오카샤는 전세계의 재정을 지배하는 미국 경제에서 유대인의 영향력을 지적했다. “미국은 유대인 경제 전문가들에 의해 세워지고 운영되는 경제 정책을 도입해왔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것은 달러의 경제가 타 국가들에 대한 지배를 유지해 줄 수 있다는 신념에 기초하고 있습니다.”

유대인들은 또한 기독교의 분열에 관여한 것으로도 비난을 받고 있다. 오카샤는 자신을 ‘과학과 역사’의 인간이라 자칭하며, ‘30,000개의 자료’가 자기 의견을 확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대인들은 고의로 교회를 개신교, 가톨릭, 그리스 정교회로 나뉘게 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그는 또한 오순절 강림 사건은 사실 유대인의 음모라면서, 예수의 제자들이 기적처럼 방언을 말했다는 것을 부인했다: “유대인 역자들이 기독교 신앙의 본질을 왜곡하기 위해서 그렇게 번역한 것입니다.”

[MEMRI가 번역 제공]

Picture - 대통령 후보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