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81 | 2014-03-05

팔레스타인 여론 조사가 고정 관념에 이의를 제기하다

18세에서 30세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여론 조사는 이 땅의 현실과 팔레스타인 아이들이 받고 있는 중상적인 교육에 대한 결과로, 놀랍지만 어쩌면 당연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이스라엘을 비평하는 자들이 ‘점령’을 팔레스타인 삶을 제한하는 요소로 채색하려는 끊임없는 시도에도 불구하고, 유대와 사마리아에 있는 유대 정착촌과 이스라엘 군대가 그들의 가장 큰 염려라고 대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5.8% 밖에 되지 않았다. 팔레스타인 청년의 대다수는 (55.8%) 직장을 구하고 자신들의 교육비를 부담하는 것을 더 걱정하고 있었는데, 분명 이 문제들이 ‘점령’ 때문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동시에 팔레스타인 학교의 과격한 반-이스라엘 교과 과정의 효과도 여론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 49.5%의 팔레스타인 청년들은 팔레스타인 독립을 위해서는 이스라엘에 더 많은 폭력을 가해야 한다고 답했다. 약 57%는 새로운 봉기가 일어난다면 참가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번 조사는 라말라와 가자에 사무실을 둔 ‘조사와 개발을 위한 아랍 세계’ (AWRAD)가 실시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