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449 | 2014-03-05

거룩한 보금자리

일년 중 이맘때가 되면, 예루살렘 구도시의 통곡의 벽에는 기도하는 사람들 말고도 오랜 갈라진 틈 안으로 바싹 달라붙어 있는 무엇인가가 있다. 칼새라고도 불리는 매끈한 검은 새가 짧은 기간의 알리야 (이스라엘로의 이민)를 하는데, 봄 동안 성지로 이동해 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성서의 성전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이 성벽에서 88개의 둥지를 발견했다.

“이곳은 칼새들이 둥지를 튼 가장 오래된 장소들 중 한 곳입니다”라고 텔아비브 대학의 새 이동 전문가 요시 레칼새들은 이 성벽에 알을 낳는데, 지난 10년 동안 그 숫자가 급격하게 줄어든 이후로 보호 종으로 관리를 받고 있다. 마치 하나님의 보호를 받으려는 듯이, 이 새들은 거룩한 장소를 선호한다. 이 새들이 좋아하는 다른 장소는 베들레헴에 위치한 예수 탄생 교회이다!

Picture - 칼새의 날개: 칼새들이 통곡의 벽에 둥지를 틀다 (Swift of wings)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이 묘지 모독 사건으로 충격을 받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검은 유대인들이 평등을 추구하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타종교간 회의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누가 통곡의 벽을 건축했는가?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들리지 않는 목소리 (Unheard voices) FOCUS ON JERUSALEM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