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16,423 | 2018-01-23

누구를 잡고 있는가?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우리가 세상과 하나님 둘 다 누리고 싶어한다면,
우리는 하나님을 잡고 있는 것 같지만
실은 세상을 잡고 있는 것이다.

"너희가 세상에 속하였으면 세상이 자기의 것을 사랑할 것이나 너희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요 도리어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택하였기 때문에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느니라" (요15:19)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고난이라는 광야 내려놓음365 2017.02.22
하나님과 광야길에서의 대면 내려놓음365 2017.02.21
더 깊은 만남 내려놓음365 2017.02.20
험한 광야 훈련을 통해.. 내려놓음365 2017.02.19
복 없는 광야의 땅 내려놓음365 2017.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