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91,103 | 2019-03-10

넓은 길과 좁은 길 사이에서..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우리는 우리의 행복과 편안함을 추구할 것인가
하나님을 추구할 것인가를 선택해야 한다.
넓은 길과 좁은 길 사이의 선택이다.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잠3:6)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상대방을 향한 분별과 판단 내려놓음365 2018.07.23
분별과 판단은 다르다 내려놓음365 2018.07.22
마음에 생채기가 난 사람 내려놓음365 2018.07.21
우리 마음에 상처가 생길 때 내려놓음365 2018.07.20
판단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 내려놓음365 201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