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93,199 | 2019-03-11

좁은 길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좁아 보이는 길이지만 하나님께서 인도하시는 길을 갈 때
우리는 그곳에서 주어지는
하나님의 축복과 형통함을 소유하게 된다.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마7:14)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그리스도를 선택한 순간 내려놓음365 2018.07.16
죄를 바라 볼 때.. 내려놓음365 2018.07.15
하나님의 눈으로.. 내려놓음365 2018.07.14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는 것 내려놓음365 2018.07.13
하나님의 관심은? 내려놓음365 20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