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25,842 | 2018-03-14

우리에게 광야는..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광야는 익숙하지 않은 곳이다.
다른 사람으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없는 환경이다.
내일 어떤 일이 발생할지 예측할 수 없는,
절벽 사이의 길을 가는 것이다.

"귀인들을 의지하지 말며 도울 힘이 없는 인생도 의지하지 말지니" (시146:3)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광야로 몰아가시는 하나님 내려놓음365 2018.02.18
오직 순종의 과정을 통해서만.. 내려놓음365 2018.02.17
가야 할 길로 인도하시는 하나님 내려놓음365 2018.02.16
믿음은.. 내려놓음365 2018.02.15
신뢰함으로 결단하라! 내려놓음365 2018.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