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98,424 | 2017-06-10

내게 능력 없음을 인정하라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우리의 건강이나 생명은 하나님의 주권 아래에 있다.
우리가 가족의 안전에 대한 걱정을 붙잡고 있다고 한들,
우리에게는 그 생명을 지킬
능력이 없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주께서 생명의 길을 내게 보이시리니 주의 앞에는 충만한 기쁨이 있고 주의 오른쪽에는 영원한 즐거움이 있나이다" (시16:11)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더 깊은 만남 내려놓음365 2017.02.20
험한 광야 훈련을 통해.. 내려놓음365 2017.02.19
복 없는 광야의 땅 내려놓음365 2017.02.18
광야로 몰아가시는 하나님 내려놓음365 2017.02.17
오직 순종의 과정을 통해서만.. 내려놓음365 2017.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