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91,798 | 2017-07-14

죄를 바라 볼 때..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죄를 싫어하고 경멸하시는 하나님의 눈으로
우리가 우리의 삶과 생각 속에 덕지덕지 붙어 있는 죄들을 바라볼 때,
우리는 이것들이 깨끗이 씻겨지기를 열망할 수 있다.

"너는 말씀을 가지고 여호와께로 돌아와서 아뢰기를 모든 불의를 제거하시고 선한 바를 받으소서 우리가 수송아지를 대신하여 입술의 열매를 주께 드리리이다" (호14:2)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하나님의 사랑을 온몸으로 느끼기 전에.. 내려놓음365 2016.12.05
가장 귀한 것마저 내려놓음365 2016.12.04
복의 문으로 쓰여질 나 내려놓음365 2016.12.03
교만한 결심 내려놓음365 2016.12.02
모든 것을 하나님 앞에.. 내려놓음365 2016.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