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97,136 | 2017-08-23

참된 쉼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하나님은 우리가 일을 많이 하는 것을
기뻐하시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안에서
쉼을 누리기를 원하신다.
하나님 아닌 세상, 즉 이웃과 동료,
가족의 인정을 추구할 때 우리에게 참된 쉼은 없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마11:28)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그대로 실천 했을 때 내려놓음365 2017.07.28
선악과를 따 먹은 행위 내려놓음365 2017.07.27
인간이 선악과를 따 먹은 이유 내려놓음365 2017.07.26
아직 옛 사람을 벗어버리지 못했음을.. 내려놓음365 2017.07.25
판단의 영 내려놓음365 2017.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