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76,557 | 2017-08-26

네 짐을 여호와께 맡겨버리라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우리는 우리 속에 어린아이가 있는지 모른 채
그의 감정에 이끌려 살아간다.
그러나 이 어린아이는
오직 하나님의 사랑과 인정을 통해서만
안정을 얻고 쉼을 누릴 수 있다.
"네 짐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가 너를 붙드시고 의인의 요동함을 영원히 허락하지 아니하시리로다" (시55:22)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축복의 통로로 부름받다 내려놓음365 2017.02.27
하늘 나라의 시민권 내려놓음365 2017.02.26
본향을 사모함 내려놓음365 2017.02.25
하나님의 빛으로 들어가기 위하여.. 내려놓음365 2017.02.24
나그네의 삶 내려놓음365 2017.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