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31 | 2014-03-05

이스라엘에 온 보노

U2의 리더 싱어 보노(51세)가 아내 앨리슨과 두 자녀를 데리고 이스라엘을 방문했다. 그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스포티한 선글래스를 쓰고, 엄중한 경호를 받으며 멋진 텔아비브의 선술집에 있는 그의 모습이 목격되었다.

U2는 1997년에 이스라엘에서 공연을 개최 했었다. 이 밴드 그룹은 2010년에도 이곳에서 공연을 하려고 했었지만, 친-팔레스타인 단체가 이스라엘을 보이콧 할 것을 촉구해 열리지 못했다. 보노는 팔레스타인 국가를 지지하는 인권 운동가이다.

하지만 이름과 연관해서 본다면, 그는 성서의 땅과 일종의 ‘영적인’ 관련을 가지고 있다. 그의 이름은 폴 데이빗 휴슨이며, 이번 여행에 함께 한 두 아들의 이름은 엘리야(12세)와 아브라함(10세)이다. 그의 두 딸 조르단(22)과 멤피스 이브(20)는 이번 여행에 동행하지 않았다.

보노의 이번 방문의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스라엘 파트너들과 동업하고 있는 하이테크 회사 드롭-박스에 대한 투자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Picture; 가족적인 남자 - 보노는 아내와 두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