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64,920 | 2018-09-28

하나님이 원하시는 목회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하나님께서는 교인들의 허물을 인정하고
품어주고 받아들여주는 것이
당신이 나에게 원하시는 목회라고 말씀하셨다.
마음 깊숙한 곳에서부터 통곡이 흘러나왔다.
"허물을 덮어 주는 자는 사랑을 구하는 자요 그것을 거듭 말하는 자는 친한 벗을 이간하는 자니라" (잠17:9)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상대방을 향한 분별과 판단 내려놓음365 2018.07.23
분별과 판단은 다르다 내려놓음365 2018.07.22
마음에 생채기가 난 사람 내려놓음365 2018.07.21
우리 마음에 상처가 생길 때 내려놓음365 2018.07.20
판단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 내려놓음365 2018.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