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65,648 | 2018-11-08

내가 감당하려 했던 마음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내가 정말 내려놓아야 하는 것은
내 눈에 완벽한 모습으로 예배하려고 했던
나의 욕심과 겉으로 보이는 모습이었다.
내 힘과 생각과 능력으로 감당하려 했던 마음을
내려놓아야 함을 깨달았다.
"만일 우리가 성령으로 살면 또한 성령으로 행할지니" (갈5:25)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삶의 현장에서 드릴 영적 예배 내려놓음365 2018.08.16
우리의 약점을 내려놓을 때. 내려놓음365 2018.08.15
숨은 허물에서 벗어나게 하소서 내려놓음365 2018.08.14
저는 이것을 내려놓고 싶습니다.. 내려놓음365 2018.08.13
오직 예수 내려놓음365 2018.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