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55,277 | 2017-11-08

나는 내가 욕심내는 것만 쫓고 있었다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하나님께서는 나에게 기쁨을 주시려고 하는데
나는 절망하고 있었고,
나에게 평안한 미래를 주시려고 하는데
나는 내가 욕심내는 것만 좇고 있었다.
"이와 같이 너희도 기뻐하고 나와 함께 기뻐하라" (빌2:18)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아직 옛 사람을 벗어버리지 못했음을.. 내려놓음365 2017.07.25
판단의 영 내려놓음365 2017.07.24
판단의 영에 지배를 받게 되면 내려놓음365 2017.07.23
상대방을 향한 분별과 판단 내려놓음365 2017.07.22
분별과 판단은 다르다 내려놓음365 2017.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