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76,963 | 2017-12-02

교만한 결심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가는 저는
모든 삶의 문제들을 가슴에 꼭 움켜쥔 채
하나님 앞에서는 “내려놓았다” 이야기하고
사람들 앞에서는 교만한 결심을 행복한 결심처럼 포장했습니다.

"내 눈을 돌이켜 허탄한 것을 보지 말게 하시고 주의 길에서 나를 살아나게 하소서" (시119:37)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십자가가 아닌 세상? 내려놓음365 2017.01.23
누구를 잡고 있는가? 내려놓음365 2017.01.22
자유와 평강 내려놓음365 2017.01.21
더 좋은 것을 주시기 위해.. 내려놓음365 2017.01.20
진정한 우리의 것 내려놓음365 20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