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51,615 | 2017-12-04

가장 귀한 것마저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손안에 쥔 것의 개수가 많아질수록
자연스럽게 손아귀의 힘이 빠져나가듯이,
더 쥐려고 할수록 급기야 손 안의 모든 것을 놓치게 되어
가장 귀한 것마저 놓쳐버리게 된다.



"모든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잠4:23)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아직 옛 사람을 벗어버리지 못했음을.. 내려놓음365 2017.07.25
판단의 영 내려놓음365 2017.07.24
판단의 영에 지배를 받게 되면 내려놓음365 2017.07.23
상대방을 향한 분별과 판단 내려놓음365 2017.07.22
분별과 판단은 다르다 내려놓음365 2017.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