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83,929 | 2017-12-24

광야의 시간을 통해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광야의 시간을 통해
'내가 할 수 있다' 라고 생각하는 작은 부분도
철저히 내려놓게 되었을 때
비로소 주님께 내 일생을 드리며 헌신하여
복음을 전하는 선교사의 삶을 살겠노라 고백할 수 있는 것이다.

"너희가 전에는 양과 같이 길을 잃었더니 이제는 너희 영혼의 목자와 감독 되신 이에게 돌아왔느니라" (벧전2:25)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섬김의 관심 내려놓음365 2017.09.20
하나님과의 관계가 핵심이다 내려놓음365 2017.09.19
복의 열쇠 내려놓음365 2017.09.18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 내려놓음365 2017.09.17
바로 우리를 위해.. 내려놓음365 2017.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