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73,756 | 2016-12-25

자발적인 포기

<내려놓음 365 묵상, 이용규>

사랑은 절대 강제적인 요구가 아니다.
 ‘내려놓음’ 이란 사랑하기 때문에 ‘자발적인 포기’인 동시에
사랑하기 때문에 먼저 내려놓을 수 있는 ‘용기’이다.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 제물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 (요일4:10)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가장 귀한 것마저 내려놓음365 2016.12.04
복의 문으로 쓰여질 나 내려놓음365 2016.12.03
교만한 결심 내려놓음365 2016.12.02
모든 것을 하나님 앞에.. 내려놓음365 2016.11.30
주님의 그곳에 내려놓음365 2016.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