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4,535 | 2018-01-08

당신은 어떤 비전을 가지고 있습니까?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빌3:14)
회사의 직원들과 성경공부를 하거나 이야기를 나눌 때 자신의 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가끔 듣습니다. 그런데 개인적 야망에 불과한 경우를 종종 봅니다. 예를 들어 자기가 입사한 회사에서 꼭 사장이 되겠다는 이야기나, 몇 년 안에 십억 원의 돈을 손에 쥐어보겠다는 꿈은 얼핏 포부가 크게 들리지만 대개 이기적 야망에 불과합니다. 그리스도인들도 그런 꿈을 가진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만 그것을 하나님이 주신 비전과 혼동해서는 안 됩니다. 물론 그런 꿈이 허황되기에 전혀 이룰 수 없다는 뜻은 아닙니다.

바울은 인생의 목표를 가지고 살았던 사람입니다. 예수 믿는 사람들을 잡아 가두려고 했던 것도 그런 목표를 이루기 위한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주님은 야망에 가득차서 그리스도인들을 핍박하던 바울의 인생을 완전히 바꾸어 놓으셨고 바울은 하나님 나라의 비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바울이 열정적으로 산 것은 회심하기 이전이나 이후가 비슷했지만 다메섹 사건 이후에는 열정의 방향이 180도 달라졌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이방인에게 전하는 자신의 사명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기적이고 헛된 비전이 아닌 하나님이 주신 비전을 가진 사람의 열정이라야 의미 있습니다. 당신은 하나님이 주신 비전을 가지고 있습니까? 현재 당신이 몸담고 있는 일터에서 그 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까? 이 질문에 스스로 답해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새해가 시작된 이 때 야망이 아닌 비전을 점검해 보는 일이 꼭 필요합니다.
일터의 기도 †
야망을 포기하게 하옵소서. 저의 직장 생활 속에서 하나님이 주신 비전을 발견하고 그 비전을 이루기 위해 매진하게 하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