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5,078 | 2017-01-10

“당신의 일을 주님께 하듯이 하고 있습니까?”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종들아 모든 일에 육신의 상전들에게 순종하되 사람을 기쁘게 하는 자와 같이 눈가림만 하지 말고 오직 주를 두려워하여 성실한 마음으로 하라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골3:22-23)
영국의 세인트존교회가 지어질 때의 일입니다. 한 기자가 교회를 짓고 있던 인부 세 명에게 인터뷰를 했습니다. 세 명에게 똑 같은 질문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 명의 대답이 달랐습니다. 첫 번째 인부에게 “지금 당신은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라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그는 “보다시피 먹고 살려고 일하고 있지요.”라고 대답했습니다. 두 번째 사람에게도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아 그야 이 일이 내 직업이니까 이 일을 하고 있는 것이죠”라고 대답했습니다. 세 번째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은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그러자 그 사람은 “나는 지금 하나님의 교회를 짓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는 것입니다.

이 질문은 오늘 우리가 일하는 목적에 대해서도 중요한 의미를 던져줍니다. 사람들은 호구지책으로 일하기도 합니다. 뭐니 뭐니 해도 ‘머니’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직업을 돈과 연관시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또한 직업 그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며 직업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보람과 사회적 기여 등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직업에 대해서 이런 정도로만 생각해도 남다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거기가 끝은 아닙니다. 마지막 사람은 자신의 일을 하나님이 주신 사명으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위의 질문을 받은 세 사람 중에 마지막 사람만 크리스천이었기에 그저 자연스럽게 하나님의 교회를 짓는다는 대답을 했던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사도 바울도 힘든 일을 하고 사람대접도 받지 못하던 노예 성도들에게 그들이 하는 일이 하나님의 일이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섬기는 주인들을 하나님 대하듯이 대하고 그들을 섬기는 일을 주님께 하듯이 하라고 합니다. 오늘 우리도 우리에게 주어진 일을 할 때 이런 자세가 필요합니다. “당신은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을 받으면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우리도 일을 통해 하나님을 섬기고 있습니다. 주님께 하듯이 일해야 합니다.
일터의 기도 †
늘 그런 것은 아니지만 일이 쉽지 않고 힘이 들기도 합니다. 따분하기도 합니다. 그런 때에도 주님께 하듯이,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나가고 있는 저의 일에 대해 깨닫게 하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