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2,621 | 2018-01-24

일터에서도 하나님이 늘 지켜보십니다!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이 집에는 나보다 큰 이가 없으며 주인이 아무것도 내게 금하지 아니하였어도 금한 것은 당신뿐이니 당신은 그의 아내임이라 그런즉 내가 어찌 이 큰 악을 행하여 하나님께 죄를 지으리이까" (창39:9)


엄청난 부정을 저지른 사람들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흥분해서 한마디씩 합니다. 물론 저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막상 저 자신을 돌아보면 그렇게 큰 죄는 아닐지 모르지만 순간순간 실수를 하는 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은 대개 아무도 나를 보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할 때 자주 범죄의 유혹을 받습니다. ‘아무도 안 보는데 뭐, 이 정도는 그리 큰 문제가 안 될 거야.’ 이런 생각이 우리 자신을 유혹의 길로 빠져들게 합니다. 이럴 때 주인 아내의 유혹을 뿌리쳤던 요셉의 단호함이 도전을 줍니다.


그는 “그런즉 내가 어찌 이 큰 악을 행하여 하나님께 득죄하리이까?”라고 말하면서 유혹의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습니다. 상사의 아내가 옷을 붙들고 늘어질 때에도 그 옷을 버리고 도망하여 명백한 강간미수범으로 몰릴 것을 알면서도 결코 자신의 양심은 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는 그 자리에 자기와 주인의 아내만 있는 것으로 생각지 않았습니다. 바로 그 유혹받는 자리에 하나님이 계신 것을 느꼈던 것입니다. 요셉은 자신을 바라보고 계시는 하나님의 불꽃같은 눈길을 느낀 것입니다. 바로 이런 신앙 자세가 오늘 우리에게도 필요합니다.


일터에서 아무도 보는 사람이 없을 때 하나님의 눈길을 의식하며 일하십니까? 누구나 다 그렇게 관행처럼 하는 것이니 이제 죄책감도 느끼지 않고 그렇게 하고 맙니까? 혼자 야근을 하게 되었을 때와 낮에 동료들과 함께 있을 때 같은 생각과 행동을 하십니까? 사람들의 눈을 의식하기 보다는 늘 하나님 앞에서 살아간다는 ‘코람 데오’(Coram Deo)의 정신으로 우리의 일터에서도 생활합시다.

일터의 기도 †
저의 일터에서도 늘 하나님 앞에서 살아간다는 의식을 가지고 살게 하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갈등을 통해서도 인도하신다! 직장인큐티 2017.04.23
‘007 크리스천’을 아십니까? 직장인큐티 2017.04.22
하나님께 매달려 보십시오! 직장인큐티 2017.04.21
만용을 부리는 세상을 대항하여! 직장인큐티 2017.04.20
청사진 없이 믿음으로 떠난 아브라함 직장인큐티 2017.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