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362 | 2017-02-21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무리가 물어 이르되 그러면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대답하여 이르되 옷 두 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 줄 것이요 먹을 것이 있는 자도 그렇게 할 것이니라 하고" (눅3:10-11)


세례 요한이 요단강 가에서 세례를 주면서 외치는 회개 촉구의 메시지를 들은 사람들은 세례 요한에게 적절한 질문을 했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 당시 죄인의 대명사로 불리면서도 돈을 많이 벌던 세리들도 동일한 질문을 했습니다. 군인들도 나와서 같은 질문을 했습니다(12-14절).


이 질문은 하나님의 말씀 앞에 자신을 온전히 내어놓으며 말씀의 가르침대로 살아가겠다는 다짐을 하는 사람만 할 수 있습니다. 아마도 구체적인 직업을 가지지 않은 사람들에게 한 세례 요한의 대답은 가진 재물을 나누라고 하는 것이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세리들에 대한 대답은 정해진 세금 외에 세금을 더 징수하지 말라는 것이었습니다. 군병들에 대해서는 백성들을 향해 폭력을 행사하지 말고 받는 월급에 만족하라고 했습니다. 세 질문에 대한 대답 속에 금전적인 문제가 결부되어 있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이 사실이 중요합니다. 돈 문제가 현대인들의 주요 관심사이듯이 우리도 돈 문제를 통해 크리스천 됨을 드러낼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도 동일한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하리이까?” 무엇이라고 세례 요한이 대답할지 예상해 봅시다. 오늘 우리 자신이 볼 때 제대로 잘 못하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해야 할 것을 하지 못하는 것, 하지 말아야 할 것을 하는 것은 무엇인지 돌아봅시다. 그리고 우리는 세례 요한이 직업인들에게 지적한 교훈을 마음에 새기면서 특히 재정적인 측면에서 크리스천다운 자세를 가지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일터의 기도 †
직업인들의 윤리문제를 지적하는 세례 요한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겠습니다. 금전적인 측면에서 늘 떳떳한 삶을 살게 하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