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0,168 | 2017-03-09

나누면 더 효과적인 위임의 미학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이 모든 백성을 내가 배었나이까 내가 그들을 낳았나이까 어찌 주께서 내게 양육하는 아버지가 젖 먹는 아이를 품듯 그들을 품에 품고 주께서 그들의 열조에게 맹세하신 땅으로 가라 하시나이까" (민11:12)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 생활을 시작한지 그리 오랜 시간이 흐르지 않았을 때 이스라엘 백성들과 함께 살던 잡족들이 탐욕을 품어 고기를 달라고 요구하였습니다. 거기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동조하고 하나님이 은혜로 주신 만나만으로 만족할 수 없다고 난리였습니다. 이 일로 인해서 모세는 너무나 힘든 지도자의 심경을 하나님께 토로했습니다. “이 모든 백성을 내가 잉태하리이까? 이 모든 백성에게 줄 고기를 내가 어디서 얻으리이까?”


모세의 중압감이 얼마나 컸는지 “책임이 심히 중하여 나 혼자는 이 모든 백성을 질 수 없나이다”(14절)라고 고백했습니다. 심지어 모세는 하나님께 은혜를 베풀어 자기를 죽여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 그 고통을 보지 않을 수 있겠다고 했습니다(15절). 이 때 하나님은 문제의 해결책을 허락하셨습니다. 칠십 인의 장로들을 모아서 회막 앞에 서라고 하여 그들에게도 짐을 나누어지게 해주시겠다는 조치였습니다. 하나님은 친히 강림하시어 모세에게 주신 하나님의 신을 그들에게도 임하게 하시어 백성들의 짐을 나누어질 수 있게 하셨습니다(17절).


결국 하나님은 책임을 분산시켜 주셨습니다. 오늘 우리가 일을 할 때에도 한 사람이 지는 부담을 나누어지면서 함께 하는 팀워크를 키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모세처럼 너무나 많은 부담감을 가지고 탈진 상태에 빠져 있지는 않으십니까? 지혜로운 분담이 필요합니다. 이것은 한 사람이 섬겨야 할 영역, 직장과 교회, 가정 등의 일들을 적절하게 나누고 조정하는 지혜로운 위임에 대해서도 교훈합니다. 오늘 주일에 예배드리고 교회에서 섬기느라고 너무 지쳐서 내일 출근하는 것이 두렵습니까? 그렇다면 당신의 삶의 분야들에도 ‘위임’의 미학이 적용되어야 합니다.

일터의 기도 †
직장의 일이나 교회의 일이나 함께 하는 사람들을 찾겠습니다. 혼자서 부담스럽게 감당하면서 “나 혼자 남았다”고 자랑하려 하지 말고 책임을 분담하여 효과적이고 아름답게 일하겠습니다. 지혜를 주시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