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777 | 2017-04-22

‘007 크리스천’을 아십니까?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의 제자이나 유대인이 두려워 그것을 숨기더니 이 일 후에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기를 구하매 빌라도가 허락하는지라 이에 가서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니라" (요19:38)


요즘 직장 속에서 자신의 그리스도인 됨을 드러내지 않는 ‘007 그리스도인’들이 꽤 있습니다. 예수 믿는 것이 밝혀지면 불편하고 손해 보는 것이 있기에 3년, 5년, 혹은 10년을 직장생활하면서도 아무도 크리스천이라는 사실을 모르더라는 것입니다. 한 대기업에서 열심히 전도하던 크리스천이 작심을 하고 전무님을 전도하기 위해 기회를 잡아 대화를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분이 자기는 어느 교회의 장로라고 고백하며 미안해하여 깜짝 놀랐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어쩌면 아리마대 요셉도 예수님 당시의 ‘비밀 제자’였습니다. 아마도 니고데모가 예수님을 밤에 찾아와야 했던(요 3:2) 것과 비슷한 이유로 아리마대 요셉은 자신이 예수를 따르는 제자임을 공식적으로 밝힐 수 없었을 것입니다. 공직에 있는 자신의 입장 등을 생각하여 예수님을 드러내놓고 믿는다고 선언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처형당하고 나자 요셉은 결정적으로 자기의 정체를 드러내었습니다. 마가복음 15장 43절에 보면 “요셉이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는 이제 더 이상 자신의 정체를 감추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가 예수님의 제자임을 드러낸 때야말로 정체를 감추어온 그의 입장에서 가장 위험한 때였습니다. 사형수의 시체를 수습하고 예수의 제자임을 밝힌다면 그가 가진 신분이나 지위를 더 이상 유지하기 힘들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요셉은 자신의 정체를 밝혔습니다. 우리 시대 일터의 ‘007 그리스도인들’도 더 이상 ‘접선’을 통해서만 정체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용기를 내어 자신의 존재를 떳떳이 알려야 합니다.

일터의 기도 †
일터에서 종교적 티를 내면서 사람들에게 부담을 줄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크리스천의 영적 티를 내며 크리스천답게 살아가게 하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하나님께 매달려 보십시오! 직장인큐티 2017.04.21
만용을 부리는 세상을 대항하여! 직장인큐티 2017.04.20
청사진 없이 믿음으로 떠난 아브라함 직장인큐티 2017.04.19
세상의 고민이 무엇인가? 직장인큐티 2017.04.18
건강한 몸에 건강한 영성이 깃든다! 직장인큐티 2017.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