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86 | 2014-03-05

정직한 운전사가 큰 돈을 돌려주다

버스 운전사 에이탄 엘리야후는 하루 일정이 끝나고 여느 때처럼 자신의 버스를 살펴보다가, 25,000달러의 현금이 가득한 종이 가방을 발견했다. 정직한 이 운전사는 즉시 경찰에게 신고했고, 경찰은 이 돈의 주인인 56살의 에티오피안 유대인 시사이 발타를 찾아냈다.

그는 청소부 일로 돈을 저축했고, 그 돈을 어머니께 드리기 위해 에티오피아로 출국 하려 했다. 그런데, 공항으로 가는 길에 이 가방을 잃어버렸던 것이었다.

“당신은 진정한 짜디크 [성인]입니다!” 발타는 돈을 찾아준 남성을 포옹하고 입맞추며 말했다. 하지만 엘리야후는 겸손하게 반응했다: “이 일이 대중에게 알려지고, 이렇게 행동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세상에 알린 것만으로도 저는 이미 충분한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Picture - 얼마 안되는 돈 (A fistful of dollars)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