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6,597 | 2017-08-31

비판할 상황에서 먼저 자신을 봅시다!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보라 네 눈 속에 들보가 있는데 어찌하여 형제에게 말하기를 나로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게 하라 하겠느냐" (마7:3-4)
우리가 일하는 일터만큼 비판과 비난이 난무하는 곳은 없습니다. 같은 일을 하는 동료들조차 서로 비난하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이 문제에 대해서 비판을 받지 않으려거든 다른 사람을 비판하지 말라는 말씀을 하시면서 예를 드십니다.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보라 네 눈 속에 들보가 있는데 어찌하여 형제에게 말하기를 나로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게 하라 하겠느냐?”

비판하는 사람들은 형제의 눈 속에 있는 작은 ‘티’를 발견한 것인데 사실은 그 자신의 눈에는 큰 널빤지나 건물의 들보와 같이 티끌과는 상상할 수 없는 큰 티가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가 동료들의 어떤 점에 대해서 발끈하여 비판하고 비난하는 것을 보면 그 문제가 내게도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자기 방어적인 자세로 비난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냥 가만히 있어도 될 문제를 굳이 나서는 것은 나 자신을 변명하기 위한 방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실제로 거품을 물면서 다른 사람의 잘못을 비난하는 사람을 향해서 속으로 ‘사돈 남의 말 하고 있네.’라고 비아냥거리는 경우가 많은 지도 모릅니다.

비판의 문제에 있어서 예수님이 주시는 지침은 간단합니다. 먼저 나 자신의 눈 속에서 들보를 뺀 후에 밝히 보고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를 빼라는 것입니다. 나의 결점과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다보면 그것이 하도 심각하고 부끄러운 문제여서 다른 사람의 눈에 있는 티는 문제로 느끼지도 못한다는 점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비판을 자제하다보면 우리 가운데 참다운 이해와 배려가 자리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일터의 기도 †
형제의 잘못이 눈에 보이면 먼저 저 자신을 돌아보게 하옵소서. 형제의 문제는 곧 내 문제인 것을 깨닫고 제 잘못을 먼저 고친 후에 형제에게 진심어린 충고를 해주겠습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