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735 | 2014-03-05

이집트 선거가 앞으로의 문제를 지적하다

호전적인 이슬람 정당들이 이집트의 국회 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후, 이스라엘은 양 국가가 33년 간 맺어 온 평화협정의 미래에 대한 깊은 우려에 빠져 있다. 곧 있을 이집트 대통령 선거에서, 이스라엘이 몰락한 호스니 무바락 대통령 정권과 유지했던 긴장 속 평화가 더욱 냉랭하게 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남부 이집트 선거 유세에서 세속주의 후보인 아무르 무사는 캠프 데이비드 조약은 “죽었으며, 역사적 재고를 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전에는 보기 드물었던 TV 논쟁에서 무사는 한 발 물러서서, 이스라엘을 ‘상대자’로 칭한 반면, 그의 라이벌이자 이슬람 후보인 압델 모네임 아볼 포투는 이스라엘을 ‘적’, ‘200개의 핵탄두를 보유한 인종차별 국가’라고 묘사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두 후보자 모두 평화협정이 폐기되어야 한다고 요구하지는 않았다. 매년 미국이 제공하는 20억 달러 원조가 돈이 궁한 이집트에 의견 일치를 가져오게 한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여전히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저는 평화협정이 이집트의 국가안보를 위협하기 때문에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아볼 포투가 말했다. “이 협정은 시내 반도에 대한 이집트의 완전한 주권 행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이집트의 이익에 반하는 것은 즉시 제거되어야 하며, 우리 국익에 맞는 것만 유지해야 합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