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3,678 | 2017-10-11

실패한 제자 유다의 빗나간 성실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이렇게 말함은 가난한 자들을 생각함이 아니요 그는 도둑이라 돈궤를 맡고 거기 넣는 것을 훔쳐 감이러라" (요12:6)
예수님을 은 30에 팔았던 제자 가룟 유다에 대해서 사람들이 문학적인 상상을 많이 해왔습니다. 유다를 독립투사인 것처럼 미화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목격자인 요한의 증언을 들어보면 그는 ‘도적’이었습니다. 그러니 유다가 왜 도적이 되었고 예수님을 팔았을까 상상해 보는 것이 더 바람직합니다.

예수님과 제자들의 공동체는 예수님을 따르는 여인들의 도움으로(눅 8:3) 여행과 생활을 할 수 있었고 명절에 구제도 했습니다. 그 돈을 유다가 빼돌렸던 것입니다. 그래서 재정에 결손이 생기자 유다는 그것을 메울 방법을 찾았습니다. 예수님께 향유를 부은 여인을 나무란 것도 그 여인이 그 향유를 헌물로 바쳤으면 그걸 팔면서 차액을 남겨 결손을 충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듯합니다(5절). 그러니 그가 결국 예수님을 팔았던 이유도 돈 때문이었습니다. 마태가 이 상황을 잘 기록했습니다. “내가 예수를 너희에게 넘겨주리니 얼마나 주려느냐 하니 그들이 은 삼십을 달아 주거늘”(마 26:15). 유다의 관심사는 바로 돈이었습니다.

유다는 자기가 빼돌린 돈을 채워 넣기 위해 예수님께 헌신하는 여인에게 시비를 걸고 결국 예수님을 팔았습니다. 돈을 빼내어 쓰는 부정을 저질렀지만 그 돈을 메우기 위해 철저히 애쓰는 왜곡된 성실함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실패한 제자 유다의 문제는 바로 이 비뚤어진 성실이었습니다. 우리도 일하면서, 주님을 섬기면서 이런 그릇된 성실함으로 자기를 합리화할 수 있습니다. 이런 모습이 바로 대표적으로 실패한 제자도의 모습임을 기억합시다.
일터의 기도 †
주님을 따르면서 제 나름의 기준이 아니라 주님의 말씀의 기준을 따라 주님이 요구하시는 성실함을 보이며 살아갈 수 있게 하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말씀에 의지하여 얻은 인생의 전환점! 직장인큐티 2017.07.24
솔선수범하는 리더십 직장인큐티 2017.07.23
오네시모의 하프 타임 직장인큐티 2017.07.22
인생의 참된 성공은 무엇인가? 직장인큐티 2017.07.21
주일에도 일을 해야 한다? 직장인큐티 2017.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