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828 | 2017-10-29

“네 문제를 해결 받을 의지가 있느냐?”

<직장인 5분 묵상, 방선기 원용일 직장사역연구소>

"거기 서른여덟 해 된 병자가 있더라예수께서 그 누운 것을 보시고 병이 벌써 오래된 줄 아시고 이르시되 네가 낫고자 하느냐병자가 대답하되 주여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어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예수께서 이르시되 일어나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하시니그 사람이 곧 나아서 자리를 들고 걸어가니라 이 날은 안식일이니" (요5:5-9)
예루살렘에 올라가신 예수님이 베데스다라는 연못에 가셨을 때 그곳에는 많은 병자들이 있었습니다. 그곳에는 물이 움직일 때 천사가 내려오면 가장 먼저 내려가는 자가 병이 낫는다는 전설이 있었습니다. 그곳에 38년이나 된 딱한 환자가 있었는데 예수님이 그 사람을 보고 질문하셨습니다. “네가 낫고자 하느냐?”

이 말을 들은 그 환자는 혹시 이렇게 반문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걸 말씀이라고 하십니까?” 예수님은 너무나 당연한 질문을 하셨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 병자는 예수님께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여 물이 동할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줄 사람이 없어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 혹시 그는 자기에게 관심을 가지는 예수님이 가장 먼저 연못으로 내려갈 수 있도록 결정적 도움을 주리라고 기대했을까요. 그러나 이어지는 예수님의 말씀은 이 사람의 영혼의 잠까지 깨우기에 충분했습니다. “일어나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연못물이 움직일 때 1등으로 내려가면 혹시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기대를 가진 그 사람 인생의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었습니다.

결국 예수님은 그 환자에게 낫고 싶은 의욕이 있는지, 예수님이 그 병을 고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믿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으셨던 것입니다.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도 이 질문을 하실 것입니다. “네가 오래된 고질병을 낫고자 하느냐?”, “네가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 받고 싶으냐?” 이 질문에 우리가 우리의 연약하고 부족하며 아픈 부분을 다 아뢰고 주님의 능력을 기대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이 문제는 그저 제가 해결하겠습니다. 예수님은 그저 교회에나 계십시오. 교회 가서 뵙지요.’ 심각하게 질문하시는 우리 주님을 머쓱하게 하지 맙시다!
일터의 기도 †
저도 낫고 싶습니다. 제 문제도 해결받기를 원합니다. 주님의 능력으로 일터와 제 인생과 관련된 문제들을 풀어주시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네가 어찌 구원을 얻겠느냐? 직장인큐티 2016.12.04
군인다운 군인, 우리아! 직장인큐티 2016.12.03
이 시대에 유용한 능력 직장인큐티 2016.12.02
문제 해결을 위한 하나님의 능력 직장인큐티 2016.11.30
충성된 사람을 누가 만날 수 있으랴? 직장인큐티 2016.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