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73 | 2014-03-05

벤찌온 네탄야후에게 작별을 고함

베냐민 네탄야후 총리의 아버지 벤찌온 네탄야후가 향년102세의 나이로 타개했다. 벤찌온 네탄야후는 수정주의적 시온주의의 지도자 제브 자보틴스키의 강경한 제자였다. 자보틴스키는 군사력 강화를 주창했으며, 현대 요르단을 포함한 성서에 등장하는 전 팔레스타인 지역에 유대국가 건설을 추구했었다. 그는 아랍인들을 무자비한 적으로 보았고, 그들과 협상하는 것을 헛된 일로 여겼다.

벤찌온은 1910년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태어나, 1920년에 가족과 함께 팔레스타인으로 이민왔다. 그는 아들 베냐민의 이데올로기 형성에 도움을 준 명성 있는 역사가였다. 그는 정치적 문제에 강력한 의견을 제시했고, 2005년 이스라엘의 가자 철수를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베냐민 네탄야후는 아버지의 100번째 생일 때 다음과 같이 말했다: “과거를 모르는 사람은 현재를 이해할 수 없고, 현재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은 미래에 무엇이 있는지 보지 못한다고 가르쳐 주신 분이 바로 저의 아버지였습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