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152 | 2014-03-05

코브라 조종사 마야

그녀가 처음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2006년 제 2차 레바논 전쟁 때였다. 목표물은 사람이 타고 있지 않던 주차된 자동차였는데, 무기가 가득 실려 있었다. 기지로 돌아 왔을 때, 그녀는 든든한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듬뿍 받았다.

여러분이 이 작은 30대 여성을 거리에서 만나게 되더라도, 가공할 만한 코브라 헬리콥터의 조종사라는 사실은 상상할 수 없을 것이다. 마야는 2011년 12월 현역 의무를 마쳤지만, 앞으로 20년 동안은 기술을 계속 연마하기 위해 예비 조종사로 최소 일주일에 한 번씩은 비행할 예정이다.

1981년 텔아비브와 하이파 사이에 위치한 지중해 해안 도시 하데라에서 태어난 그녀는 4살 때 끔찍한 사고로 아버지를 잃었다. “저는 어린 아이였습니다”라고 마야는 일간지에서 말했다. “제 어머니는 제게 늘 삶은 계속 되어야 한다고 가르쳤죠. 그녀에게 도달할 수 없는 목표는 없었습니다.”

세 살 때 마야는 스스로 읽기를 터득햇다. 10살 때 5학년 과정을 건너 뛰었으며, 16살 때 고등학교를 졸업했을 때, 그녀는 이미 상급 과정에 있었다.

“한 번도 조종사를 꿈꿔 본적은 없었어요,”라고 그녀는 말했다. “90년대에는 소녀들이 조종사가 될 수 있는 공군 훈련 과정을 택할 수 없었으니까요. 그들이 제게 조종사 훈련 받을 기회를 제공했을 때, 저는 수락했습니다. 사실, 저는 제가 얼마나 멀리 갈 수 있을지 보고 싶었어요.”

그녀는 외동딸이기 때문에 그녀의 어머니는 무거운 마음으로 허락했다. “제 부모님은 두 분 다 홀로코스트 생존자였죠”라고 마야는 밝혔다. “저에게는 잠 못 이루는 밤이 많았습니다.”

과정 초기에는 290명의 남성과 10명의 여성들이 있었다. 대부분의 여성 훈련자들은 초기 단계에서 탈락했지만, 마야는 남성 동료들의 각별한 지지를 받았다. 그녀는 그들이 시험 준비 하는 것을 도와 주었고, 그들은 그녀가 무거운 장비를 나르는 것을 도와주었다.

첫 해가 끝날 때 즈음, 그녀는 단독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리고 전투 헬리콥터를 조종하는 특별 훈련 단계로 넘어 갔다. 그녀는 그 과정을 마치고, 갈망하던 조종사 ‘날개’를 수여 받은 세 명의 여성 중 한 명으로, 이스라엘 최초의 공격용 헬리콥터 여성 조종사가 되었다.

마야는 제 2차 레바논 전쟁과 2009년 가자 전쟁 동안 수 많은 임무를 위해 비행했다. “죽음이나 포로로 잡히는 것도 두렵지 않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한다.

마야는 현재 엔지니어링을 공부하고 있으며, 어머니의 닭 수프 요리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여전히 독신인 것을 밝히며 “어머니는 손주들을 원하세요. 제게 맞는 남자를 기다리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Picture - 전쟁 여걸: 마야는 레바논과 가자에서 싸웠다 (War Heroin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