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7,661 | 2018-03-29

어리석기 짝이 없는 죄인

<성경엄마 365 묵상>

부모라고 고칠 것이 없겠는가?
나 역시 매 순간 성령님의 가르치심 앞에서
나의 모든 것을 돌이켜야 하는
어리석기 짝이 없는 한 죄인에 불과하다.「성경 먹이는 엄마」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롬5:8)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부모 성경엄마365 2017.06.23
심을 줄 아는 아이 성경엄마365 2017.06.22
악하고 게으른 종 성경엄마365 2017.06.21
감정을 조절 성경엄마365 2017.06.20
나에게 힘을 주는 분 성경엄마365 2017.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