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612 | 2014-03-05

발굴이 요나에 대해 밝혀주다

이스라엘 유물 관리국 (IAA)의 고고학자들은 이스라엘 남부 해안 도시 아쉬돗의 기브앗 요나 (요나의 언덕)에서 큰 요새 터를 발견했다. 이 유적은 성경에 나오는 예언자 요나 시대인 주전 8세기 말에서 7세기 초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제 1차 성전 시대와 관련이 있다.

“이 지역에서 발견된 최초의 유적은 요나 시대 때 성장했던 도시가 이 언덕에 존재했음을 증명해 줍니다”라고 프로젝트 감독 드미트리 에고로브가 말했다.

요나서에 나오는 예언자 요나는 큰 물고기에게 삼켜졌다가 3일 후에 해변가에 토해진다. 유대인 전통에 따르면 요나는 아쉬돗 북부 해변에 있는 53m 높이의 이 언덕 끝부분에 도착했다고 전해진다. 유대인과 모슬렘 전통 모두 이곳 언덕을 요나의 무덤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요나가 설교했던 도시 니느웨로 알려진 오늘날의 이라크 모술 지역이라는 주장도 있다.

“기브앗 요나는 아쉬돗에서 가장 높은 언덕으로, 거기에서 바다를 볼 수 있습니다…이런 전략적인 위치 때문에, 이곳에 제 1차 성전시대 요새 유적이 남아있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죠,”라고 이 지역 고고학자 사르 가노르가 말했다. “당시 이 요새에 누가 살았는지에 대해서는 두 가지 가능성이 있는데요, 철기 시대에 이 지역을 통치하던 앗수르인들이나, 유다왕 요시아가 이 요새를 차지했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요시아가] 주전 7세기에 앗수르로부터 이 지역을 점령했고, 아쉬돗-얌을 지배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요시아는 주전 640년부터 609년까지 통치했고, 주전 609년에 아쉬돗은 바벨론 왕 느부갓네살에게 두 번째 멸망을 당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