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82 | 2014-03-05

높은 생활비

이스라엘에서는 모든 것이 비싸고, 심지어 이스라엘에서 만든 상품 조차도 더 비싸다. 대중의 분노를 자아낸 한 예로는 스트라우스 엘리트가 생산하는 페섹 즈만 (타임 아웃) 캔디바인데, 미국에서는 50센트에 팔리고 있지만, 생산국인 이스라엘에서는 1.70달러에 팔리고 있다! 다른 초콜릿 바 엘리트 트위스트는 뉴저지에서는 39센트 (1.50세켈)에 팔리고 있지만, 이스라엘에서는 90센트 (3.40세켈)에 팔리고 있다; 타미 초콜릿은 미국에서는 59센트에, 이스라엘에서는 거의 1달러에 팔리고 있다.

당연히 시민들은 분개했다. 생활비가 치솟자 작년에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으며, 올 여름에는 더 많은 시위들이 계획되고 있다. 주된 물가 상승은 식료품과 에너지 부분이다.

스트라우스 엘리트는 높은 소매 가격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하지만 보이콧 위협에 부딪히자, 이 회사의 대변인은 이스라엘 텔레비젼에서 “스트라우스는 유제품, 초콜릿 바, 터키 커피, 후무스 등 50개의 주요 품목 가격을 10% 인하했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스라엘 대중은 ‘생색내기’에 전혀 감동하지 않았다.

고물가의 이유 중 하나는 이스라엘 회사의 독점적 특징 때문이다. 이스라엘에서 가장 큰 제조업자들은 약 20명의 가족들에게 통제 받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불균형의 비용은 수입물품에도 적용되고 있다(표를 참조). 영국은 생활비가 비싼 나라지만, 많은 제품들이 영국보다 이스라엘에서 30%- 60% 더 비싸다; 어떤 품목들은 심지어 두 배나 비싸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높은 세금 때문에 수입 제품에 비싼 가격을 지불해 왔지만, 사실, 기업 이익을 위해 소비자들이 희생된 부분도 많다.


Picture - 천막 농성: 불만의 상징 (Tent Camps)


시위가 지난 여름 전국을 휩쓸다 (Mass protests swept the nation last summer)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