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6,997 | 2018-06-08

마음 놓고 쉴 수 있는 가정

<성경엄마 365 묵상>

언제나 반가이 맞아줄 사람이 있는 곳,
마음 놓고 쉴 수 있는 푸근한 곳,
그런 곳이 가정이라면 왜 아이들이 길거리를 배회하겠는가?
「현명한 부모가 되라」
"내 백성이 화평한 집과 안전한 거처와 조용히 쉬는 곳에 있으려니와" (사32:18)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부모 성경엄마365 2017.06.23
심을 줄 아는 아이 성경엄마365 2017.06.22
악하고 게으른 종 성경엄마365 2017.06.21
감정을 조절 성경엄마365 2017.06.20
나에게 힘을 주는 분 성경엄마365 2017.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