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6,409 | 2017-07-30

부모가 할 수 있는 일

<성경엄마 365 묵상>

남의 집 자녀가 나에게 놀러가자고 떼를 쓰겠는가?
부모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음에
나를 믿어주는 내 자녀에게 감사해야 할 일이 아닐까?
「현명한 부모가 되라」
"너희 중에 아버지 된 자로서 누가 아들이 생선을 달라 하는데 생선 대신에 뱀을 주며알을 달라 하는데 전갈을 주겠느냐" (눅11:11-12)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하나님을 내 안에 모시는 것 성경엄마365 2017.02.20
세상이 기대하고 주목하는 사람 성경엄마365 2017.02.19
믿음과 말씀으로만.. 성경엄마365 2017.02.18
세상의 파도 성경엄마365 2017.02.17
넓은 문을 지나.. 성경엄마365 2017.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