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04 | 2014-03-05

아랍의 자기 비판

‘아랍 이스라엘인들의 실업률이 치솟고 있다. 교육 시스템은 붕괴 직전이고, 폭력은 증가하고 있지만 이스라엘 아랍 지도자들은 당면한 문제들 보다 시리아 참사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런 지도부는 퇴진해야 한다.’

아미르 디스하라는 아랍 지도자들에 대해 불만을 가진 많은 아랍인들 중 한 명이다. 160만명의 아랍인들이 이스라엘에 살고 있으며, 11명의 아랍 국회의원들이 이들을 대표한다. 이들 지도자들은 언론의 주목을 받기를 좋아하고 팔레스타인 문제에 대한 동정표를 얻는 데만 관심을 두고 있으며, 자기들을 뽑아준 국민들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스라엘 아랍 사회의 구성원인 디스하라는 다음과 같이 공개 편지에서 밝혔다:

우리 국민들은 정체성 위기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경제사정이 좋지 않은 것도 사실이지만, 진정한 위기는 아랍 이스라엘인들이 자신들을 어떻게 인지하고 있느냐에 그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요르단에서는 아랍 이스라엘인이 자신을 ‘1948년 이전 아랍인’이라고 소개 합니다. 텔아비브에서는 동일인이 자신을 ‘아랍 이스라엘인’이라고 부릅니다. 유럽에서는 ‘아랍’이라는 타이틀을 없애고 그냥 ‘이스라엘인’이라고 소개하죠. 말도 안 되는 상황이지만, 이것이 우리의 현실입니다.

이스라엘의 국내 총생산(GDP)에 우리는 10%미만 밖에 기여하지 못합니다. 이스라엘 대학에 다니는 아랍 학생 비율도 우리 아랍인들이 이스라엘 총인구에 차지하는 비율인 2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아랍 이스라엘인들의 고등학교 중퇴 비율도 매우 높습니다.

여러분, 이스라엘 아랍인들은 상처투성이 입니다. 젊은이들의 롤 모델인 티라나 티베는 범죄자 가족 출신입니다. 아랍 지도자들에게만 잘못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우리를 돌봐주어야 할 지도자들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 묻고 싶습니다. 그들은 자국민을 위하는 일을 제외한 다른 모든 일에 정신을 쏟고 있습니다.

시함 아르라비야는 남편과 두 아들을 움 알-파흠 도시에서 살인사건으로 잃었습니다. 그녀는 아랍 관리나 [이슬람 운동 지도자] 세이크 라에드 살라에게 가는 대신, 그녀의 유대인 ‘삼촌’ 벤야민 네탄야후 총리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우리 지도자들의 눈에는 시리아의 유혈사태나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봉쇄가 아랍 이스라엘인 공동체의 문제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이죠. 그래서 저는 우리 지도자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배가 갈아 앉을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무엇입니까? 당연히 물이 새는 것을 막는 것이지요.

시몬페레스가 1996년 총리로 있을 당시 [아랍 이스라엘인 도시인]나사렛을 방문해 유치원에서 동화책을 읽어준 적이 있었습니다. 나사렛 시장 라미즈 자라이시는 그 옆에 앉아 있었죠. 즉각, 아랍 지도자들은 자라이시가 페레스를 만난 것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당시 페레스는 국가 수장으로서 카나(Qana)에서 106명의 레바논 민간인들이 사망한 것에 대한 책임자로 비쳐졌습니다. [1996년 이슬람 테러그룹을 소탕하기 위한 작전(Grape of Wrath)에서 이스라엘이 실수로 레바논 남부에 있는 유엔 건물에 폭격을 가해 민간이 사상자가 발생했었다.]

페레스가 비난 받을 만 하다면, 자국민을 학살한 독재자 무아마르 가다피는 어떤가요? 그와 사진을 찍었던 아랍국회의원들의 행태 또한 비난 받아 마땅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아랍 정치인들은 겉으로는 진실의 편에 선 것처럼 행동하지만, 자국민을 위해서는 투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런 지도자들을 가능한 한 빨리 몰아내고, 진정 국민의 미래를 위하는 지도자들을 뽑아야 할 것입니다.

Picture; 이스라엘에서 편안하게- 텔아비브의 아랍 이스라엘인들 (At home in Israel)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