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527 | 2014-03-05

여름철의 유명 인사들

여름철은 방학 시즌이며, 이스라엘을 방문하는 수십 만 명의 관광객들 중에는 할리우드부터 하이테크에 이르는 미국 유명 인사들도 포함되어 있다. 최고의 흥행을 이끈 CSI (범죄 현장 조사) 시리즈에 나오는 네 명의 주연 배우들도 방문했다: 조나단 프레드릭 토고, 오마르 벤슨 밀러(CSI: Miami), 카마인 지오비나조, AJ 버클리(CSI: NY)는 일주일간 예루살렘, 텔아비브, 사해, 갈릴리를 여행했다.

공포물 시리즈인 스크림과 TV 연속극 Buffy the Vampire slayer에서 주연을 맡았던 배우 데이비드 아퀘트(40세)는 관광객에서 순례객이 되어 삶의 변화를 경험했다. 그의 아버지는 모슬렘이고, 어머니는 유대인인데, 그를 종교법 아래에서 유대인으로 성장시켰다. 27년 후 아퀘트는 예루살렘의 가장 거룩한 장소에서 바르 미츠바를 거행했고, 난생 처음으로 토라 구절을 읽었다.

“저는 오늘 통곡의 벽에서 바르 미츠바를 거행했습니다”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썼다. “마침내 저는 남자가 되었습니다.”

TV와 브로드웨이의 또 다른 최고 유대인 배우 할 린든(81세)은 뉴욕에서 헤롤드 립쉬츠라는 이름으로 태어났다. 린든은 Jewish National Fund(JNF) USA의 대변인이다. 그는 “이스라엘은 항상 제 인생의 일부였습니다”라고 유대 언덕에 위치한 미국 독립 공원에서 말했는데, 이 공원은 JNF에 의해서 다시 숲이 형성된 여러 국립공원 중 하나이다.


스크린 배우들과 함께 야구 선수들도 왔다. 전 올스타 포수였던 브래드 어스머스(43세)가 2013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 참가할 이스라엘 팀 코치로 임명을 받고 예루살렘에 도착했다. 잠재적 시민인 유대인 선수들은 팀에 선발될 수 있는데, 약 15명의 메이저 리그 선수들이 잠재적 후보군이 되는 것이다. 유대인인 어스머스는 이미 숀 그린과 게이브 캐플로를 영입했으며, 라이언 브라운, 케빈 유킬리스와 이안 킨슬러 같은 올스타들을 데려오기를 희망하고 있다.

>

이것이 트리플이다: 브래드 어스머스 (왼쪽)와 시몬 페레스, 미국 대사 단 샤피로가 야구를 이야기하다 (It’s a triple)


“저는 이 팀의 잠재 능력을 매우 긍정적으로 봅니다”라고 어스머스는 유니폼과 자필 야구공을 시몬 페레스 대통령에게 선사하면서 말했다.


구글 회장인 에릭 슈미트는 이스라엘이 하이테크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고 말했다. ‘빅 텐트’라는 이름으로 텔아비브에서 개최된 회의에서, 슈미트는 이스라엘의 기술자들은 이스라엘 대학과 군대에서 습득한 훈련 덕분에 최고라고 말했다. “우리는 이스라엘을 사랑합니다”라고 그는 말했고, 이스라엘은 ‘과학 기술의 기적’을 이루었다고 덧붙였다.

슈미트(57세)는 이스라엘 회사들에 수 백만 달러를 투자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기업 이익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스라엘에 투자하는 것은 손실이 아닌 이득만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라고 그는 이스라엘 최대 일간지 에 밝혔다. “이스라엘은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가장 중요한 하이-테크의 중심입니다.”

Picture - 결코 늦지 않았다: 데이비드 아퀘트가 40세의 나이에 바르 미츠바를 거행하고 있다 (Never too lat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