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70 | 2014-03-05

여론 조사가 팔레스타인의 불만을 드러내다

정책 및 리서치를 위한 팔레스타인 센터가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팔레스타인 당국이 지배하고 있는 ‘서안 지역’과 이슬람 테러 단체 하마스가 통치하고 있는 가자 지구 주민들 사이에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방의 지지를 받고 있는 마흐무드 압바스가 이끄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부패했냐는 질문에 약 73%가 ‘예’라고 대답했다. 이 수치는 서안 지역과 가자 지역에서 동일하게 나타났다. 한편, 가자의 하마스 정부가 부패했는지 묻자, 서안지역 주민 57%, 가자 시민 68%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각각의 정부에 언론의 자유가 있는지 묻자, 23%의 서안지역 주민과 16%의 가자 시민들이 그렇다고 대답했다; 63%의 서안지역 주민들은 공개적으로 정부를 비판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으며, 가자 지역은 이 수치가 79%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치안 유지와 상대적인 안정감으로 압바스 수반은 60%의 강력한 지지율을 받고 있다. 당장 선거가 실시된다면, 파타당을 이끄는 압바스는 투표의 53%를, 하마스 총리 이스마일 하니예는 41%를 획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3년 동안의 평화 협상 교착 상태에도 불구하고, 62%에 달하는 대다수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평화 협상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정착촌 건설을 동결하고, 1967년 이전 국경을 인정하라는 협상 조건을 이스라엘이 받아들이기 전에 예비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는 것에 대해서는 58%가 지지했고, 35%가 반대했다. 응답자의 52%가 비폭력 저항을 지지했다; 49%가 무력 인티파다 (봉기)로 돌아가는 것에 반대한 반면, 39%는 지지했다. 작년에 실패한 UN 안전 보장 이사회에서 팔레스타인 국가로 인정 받는 것에 대해 76%가 다시 시도하는 것에 찬성했다.

가장 중요한 국가 현안 순위 1위 (45%)는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삼는 1967년 국경으로의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이 차지했다. 2위 (32%)는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이스라엘에 있는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는 ‘귀환권’이, 이슬람의 샤리아 법 도입이 3위 (14%)를, 민주주의 건설 (8%)이 4위를 차지했다.

이스라엘이 영토를 통치한지 45년이 지난 현재, 68%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향후 5년 안에 이스라엘과 나란히 팔레스타인 국가를 건설할 가능성이 매우 희박할 것으로 생각했다; 31%는 중간 이상의 기대를 보였다.

46%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가까운 미래에 이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을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85%가 이것이 큰 국지전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대부분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평화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지만, 소수 집단은 폭력을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반영했다. 평화를 위한 그들의 요구는 이스라엘 입장에서는 애당초 실현 가능성이 없는 것이다: 이스라엘은 1967년 국경으로의 철수를 받아들일 수 없다. 예루살렘의 구도시에 있는 가장 거룩한 유대교의 성지들을 포기해야 하고, 수 만 명의 유대인들을 고향에서 철수시켜야 하며, 팔레스타인 ‘난민들’의 귀환은 인구 통계학적 균형을 뒤엎는 국가적 자살과도 같은 행위이기 때문이다.

팔레스타인의 내부 상황은 더욱 암담하다: 그들은 지도부가 부패한 것을 알고 있으며, 표현의 자유나 언론의 자유를 누리지 못하고, 정부에 대한 비판도 할 수 없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이스라엘을 인정하는 것과 테러를 지지하는 것 사이에서 괴로워하고 있다. 그들은 이스라엘을 의지해 위험스러운 양보를 할 수도 없고, 국민들의 필요를 돌아보지 않는 팔레스타인 정부를 믿을 수도 없기 때문에 진퇴양난에 빠져있다.

Picture - 공존 아니면 갈등?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예루살렘에 있는 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Coexistence or conflict?)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