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285 | 2014-03-05

예루살렘 인구 구성과 유대인 다수

이스라엘 연구를 위한 예루살렘 협회는 1967년 6일 전쟁 때 이루어낸 예루살렘 재통합 45주년을 맞아, 이 도시의 인구 통계를 공개했다. 801,000명의 예루살렘의 인구 중 유대인과 비아랍인이 64%, 아랍인은 36%를 차지했다. 예루살렘에는 497,000명의 유대인과 281,000명의 모슬렘, 14,000명의 기독교인, 종교를 밝히지 않은 9,000명이 살고 있다.

이스라엘의 ‘영원한 수도’에서 아랍인 인구가 유대인의 수보다 훨씬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우려할 만한 일이다. 1967년 이후 예루살렘의 인구는 200% 증가했다; 유대인 인구는 157% 증가한 반면, 아랍 인구는 327%나 증가했다. 약 474,000명이 1967년에 예루살렘에 통합된 지역에 살고 있는데, 이 도시 인구의 60%에 해당한다. 그 중 41%에 해당하는 192,000명이 유대인과 비아랍인이며, 59%인 281,000명이 아랍인이다.

예루살렘에서 가장 큰 유대인 지역은 1967년 이스라엘이 점령했던 지역으로 라못 (41,400명), 피스갓 제브(40,400명), 길로 (29,600명)이다.

예루살렘에서 아파트를 렌트하거나 구입하는 것은 매우 비싸기 때문에, 올림 (새 이민자들)의 15%만이 예루살렘 정착을 택했다. 물론 대부분은 부유한 서방 국가 출신이다: 미국출신33%, 프랑스 출신15%, 영국출신 10%가 예루살렘을 선택했다.

Picture - 예루살렘의 날: 이스라엘이 재통합 기념일을 축하하고 있다. 하지만 이 수도 인구의 1/3은 아랍인이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비비의 성경 공부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벤찌온 네탄야후에게 작별을 고함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이집트 최고 성직자가 예루살렘을 방문하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예언자들과 왕들에게서 온 편지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성전은 꾸며낸 이야기이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