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26 | 2014-03-05

여성 소방관들

이스라엘 최초의 여성 소방관 디나 존스와 다나 보코브자는 이스라엘 소방서에서 지도자 수업에 참가한 최초의 여성이라는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 숙련된 소방관인 이들은 이미 생명이 위험한 상황과 극도로 위험하고 예측 불가능한 불과 싸움하며 인명을 구조한 경험이 있다. 두 달 과정 에서 그들은 가장 먼저 화재 현장에 도착하는 팀의 지도자 역할을 훈련을 받고 있다.

지난 7년간 근무하며 상관들을 감동시키고 있는 존스는 예루살렘 근처 마알레 아두밈 정착촌 출신이다.

“디나는 다급한 상황에서도 업무를 잘 수행하는 용기와 능력을 가진 대단한 소방관입니다”라고 이스라엘 전문 소방관 조직의 회장 요압 가다시가 말했다. “심지어 남성 동료들 중에서도 그녀와 같은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그녀는 성공적인 지휘관이 될 것입니다.”

보코브자는 지중해 연안의 남부 도시인 아쉬켈론 출신으로 세 아이의 엄마이며, 그곳에서 8년 동안 소방 부서에서 근무해 왔다.

“사람들이 저를 놀라운 눈으로 보는 것에 익숙해져 있어요,”라고 그녀는 말했다. “저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고 있죠. 저는 이 일을 사랑하며, 본능적으로 화염을 뚫고 나옵니다. 심지어 그것이 위험하다고 생각해 본 적도 없답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