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284 | 2014-03-05

아랍과 유대 신앙인들의 지역 모임

중동의 아랍 기독교인들이 이스라엘에서는 처음으로 예루살렘 구도시에 위치한 크라이스트 교회에서 주최한 화해 컨퍼런스에서 유대인 성도들과 만남을 가졌다.

70명 이상의 대표단들이 이집트, 요르단, 모로코, 레바논, 이스라엘, 이라크,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키프로스, 아르메니아, 터키, 유럽, 북 아메리카에서 왔다.

앤드류 화이트 신부, 바그다드의 비카르, 알리 페크타쉬 목사, 메카에서 하지 순례 중 꿈 속에서 예수를 만나 믿게 된 한 모슬렘 그리고 의 저자인 팔레스타인의 타이시르 아부 사다 등 유명한 강사들이 참석했다.

크라이스트 교회 목사 다비드 펠레기가 신문에 밝힌 내용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메시아의 지체 안에서 민족적, 정치적, 신학적 차이를 뛰어넘고, 이 땅에 하나님의 왕국을 확장하기 위해서…[그리고] 중동 모든 사람들의 축복과 구원을 위해서 사역하고 기도할 것”을 결의했다.”

또한 종말에 이스라엘의 특별한 역할에 대해서도 인정했다.

“중동 지역에 존재하는 고통과 불법을 못 본체 하지 말고, 제자를 삼아 하나님의 주권을 확장시키라는 예수의 명령에 집중해야 합니다. 이스라엘 유대인 성도들의 중요한 역할을 인정하는 것은 복음과 함께 이웃을 축복하기 위한 위대한 사명입니다”라고 주최자 중 한 명이 말했다. “또한, 예수를 믿는 주변국 사람들은 이스라엘이 하나님께서 이 지역을 향해 계획하신 축복의 일부가 되도록 돕는 특별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타스 사다가 예루살렘 구도시의 크라이스트 교회에서 강연하다 (Tass Saada speaks at Christ Church in Old City Jerusalem)

‘하마스의 아들’이 이스라엘을 방문하다 (Son of Hamas visit Israel)

이스라엘의 비밀 요원으로 복무했고, 이슬람교를 포기했던 하마스 설립자의 아들이 미국으로 이주해 기독교인으로 개종한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이스라엘에 돌아왔다. 모사브 유세프는 파격적인 자서전 하마스의 아들 (Son of Hama)로 유명해 졌다. 그는 신벧 첩보부에서 작전을 수행했던 10년을 기술하면서, 자신이 수 십명의 팔레스타인 자살 폭파범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감옥에 수감되어 있는 그의 아버지 셰이크 하산 유세프는 그와 의절했다. “많은 하마스 지도자들처럼 아버지도 이스라엘의 역사적 권리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습니다”라고 모사브는 이스라엘 텔레비전에서 말했다. “아버지에게 이스라엘이라는 존재는 없습니다.”

모사브는 여당인 리쿠드 당 소속이자 드루즈파 아랍 국회 의원인 아욥 카라에 의해 초청 받았다. 그는 대학을 비롯한 여러 곳에서 강의하고, 국회에서 뉴스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약 한 달을 이스라엘에서 보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그를 배신자로 여기고 있다. 명백한 목숨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모사브는 이스라엘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보낸다. “저는 대부분의 아랍인이나 모슬렘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습니다”라고 그는 밝혔다. 또한 “저는 이스라엘 국민을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Picture - ‘하마스의 아들’이 이스라엘을 방문하다 (Son of Hamas visits Israel)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