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57 | 2014-03-05

마사다가 새로운 매력을 더하다

사해에 위치한 고대 헤롯 대왕의 요새 마사다는 이스라엘에서 항상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장소이다. 최근 새로운 면들이 이갈 야딘 마사다 박물관에 더해졌다. 이 박물관은 주후 1세기 요새인 마사다의 발굴 팀을 이끈 히브리대학 교수 이갈 야딘의 이름을 딴 것이다.

로마-유대 역사가였던 플라비우스 요세푸스에 따르면, 960명의 유대인 열심당원들은 주후 66년에 마사다에 와서 5년 동안 거주하다가, 결국 압도적인 로마 군대에 진압당하고 말았다. 로마 장군이었던 플라비우스 실바가 9,000명의 병사들과 함께 요새의 성벽을 파괴하기 전날 밤, 모든 히브리 반란자 공동체는 항복하여 포로가 되기 보다는 자살을 선택했다.

2001년 마사다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목록에 추가된 최초의 이스라엘 유적지가 되었다. 수 년 동안 지하 주차장, 엘리베이터, 기념품 가게, 맥도널드를 포함한 여러 시설물들이 보강되었다! 2007년 개장한 후, 마사다 유적지 다음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이 야딘 박물관이다.

요새와 왕궁에서 출토 된 약 700점의 유물들이 3D 배경막에 전시되어 있다. 방문객들은 히브리어와 영어를 비롯한 여러 언어들로 설명을 제공하는 헤드폰을 쓰고 전시장 안내를 받는다. 그들 앞에 펼쳐진 것은 유대 영웅주의를 상징하는 역사적 무용담이다. 구경거리들은 헤롯 대왕, 유대인 반란자들, 로마 군대라는 주요 역할들에 초점을 맞추어 나뉘어져 있다. 실제 크기의 인물들이 헤롯 궁정에서 열린 연회와 열심 당원들이 사용했던 회당과 같은 무대에서 보여진다.

오늘날 많은 이스라엘 군인들은 이 장소에서 다음과 같은 맹세를 하며 병역에 징집되고 있다: “결코 다시는 마사다가 함락되지 않으리라!”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