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82 | 2014-03-05

가상 여행

구글 맵은 현재 스트리트뷰 서비스를 통해 이스라엘을 보여주고 있다. 스트리트뷰는 테러범들에게 이용될 수도 있다는 이스라엘의 안보 이유로 보류되었지만, 마침내 구글과 정부 사이에 협정이 체결되었다.

마우스 클릭을 통해 예루살렘, 텔아비브, 하이파 전체를 가로지르는 가상 여행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통곡의 벽을 방문하고, 비아 돌로사를 따라 십자가의 14처를 걷고, 감람산을 오르며, 고대 항구인 자파를 로맨틱하게 산책할 수도 있다. 사해, 나사렛, 티베리아스, 사페드, 악고, 브엘셰바, 에일랏도 곧 첨가될 예정이다.

독자 한 명은 다음과 같이 기고했다: “제가 이제 막 구글의 스트리트뷰를 시작했는데, 벌써 국회와 경전철 여행, 통곡의 벽과 정원 무덤 등 예루살렘의 많은 곳을 여행했습니다. 거의 실제 같았어요.”

예루살렘 시장 니르 바르카트는 이것이 관광 여행을 장려시킬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 “일생에 한 번은 예루살렘을 방문하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이제 스트리트뷰를 이용해 가상 여행을 음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텔아비브 시장 론 훌다이는 이 도시의 넓은 대로와, 1930년과 40년 대의 바우하우스 스타일 건축물, 기념비적인 자파 시계탑, 임대 자전거 정류장들을 가상으로 즐기는 시청자들을 떠올렸다. 더욱 실용적인 측면에서 그는 “스트리트뷰로 주차장도 찾을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야행성 인간이 낮일을 얻다 IN BRIEF 2014.03.05
TIDBISTS IN BRIEF 2014.03.05
히틀러 샴푸 IN BRIEF 2014.03.05
버스 안 와이파이 IN BRIEF 2014.03.05
페레스가 실리콘 밸리를 정복하다 IN BRIEF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