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367 | 2014-03-05

2012년 ‘시온주의 게임’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2012년 하계 런던 올림픽이 거대한 시온주의의 음모라는 이란 관리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스라엘 선수들은 이 올림픽에서 그저 집처럼 편안함을 느끼면 될 것이다. 최근 얼마나 많은 음모들이 유대인들과 연루되어 있는지 고려해 보면, 아마도 유대인들은 역사상 가장 부지런하고 바쁜 민족일 것 같다.

이란 정권은 2012 런던 올림픽이 시온주의의 통제를 분명하게 입증해주는 행사라고 말했다. 2012년의 숫자를 변형해 표현한 로고 디자인 속의 숫자를 재배열하면 ‘ZION’이라는 단어와 비슷하게 보이기 때문이다.

“인터넷 문서들이 증명해주고 있는 것처럼, 2012년 올림픽 게임 로고에서Zion이라는 단어의 사용은 수치스런 행동이며, 올림픽의 가치에 반한다”라고 이란 올림픽 위원회는 국제 올림픽 위원회 단장에게 서신을 보냈다. “이 문제를 외면하는 것은 이번 게임에서 몇몇 나라들의 참석, 특히 가치와 원칙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이란의 참석 여부에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음모 이론가들과 반-유대주의자들은 이란의 ‘폭로’에 자극을 받았고, 유투브에는 시온주의자들이 통제하는 세계 질서가 런던 올림픽을 세계 지배를 위한 또 다른 무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담은 애니메이션과 비디오들이 넘치고 있다. 그들은 교활한 시온주의자들이 왜 그렇게 공개적인 방법으로 속마음을 드러내는 어리석음을 저질렀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했다.

국제 올림픽 위원회는 이 로고가 “2012년 외에는 아무 것도 나타내지 않는다”고 답했다.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이것은 완전히 편집증 증세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란이 오기 싫다면, 오지 않아도 됩니다. 우리는 아쉬워하지 않을 겁니다.”

기업정신이 뛰어난 이스라엘 사람들은 올림픽 로고에 ‘Zion’이라고 분명하게 새겨 넣어, ‘시온주의자 게임 런던 2012’라고 적힌 셔츠, 커피 머그잔, 등 상품들을 만들어 그런 추문을 조롱함과 동시에 수익까지도 올리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올림픽 로고 소동은 매우 현실적인 문제를 보여준다. 세상의 많은 사람들, 특히 중동 사람들은 유대인들에게 반감을 갖고 있으며, 모든 것을 ‘유대인 음모’로 보도록 세뇌받고 있다. 관찰자들은 이것을 로르샤흐 테스트에 연관시켰는데, 심리적 편견 상태를 결정해 주는 잉크 얼룩을 사용한 연상 시험이다.

저명한 심리학자인 칼 가코노와 라이드 멜로이는 로르샤흐 테스트를 잠재하는 생각의 무질서, 특히 생각의 과정들을 솔직히 묘사하기를 꺼리거나 할 수 없는 사람들을 간파하는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이것은 유대인-증오심을 격렬하게 부정하면서도, 유대인들을 나쁘게만 보는 현대의 반-유대주의자들과 상당히 유사한 모습이다.

2012년 올림픽 로고가 다소 이 잉크 얼룩과 유사하다는 것은 이러한 이론을 지지해주고 있다. 많은 비평가들은 이 로고를 단순히 ‘촌스러운’ 디자인으로 보고, 다른 사람들은 나치의 스와스티카(만자)라고 본다. 한편, 반-유대주의 경향을 지닌 사람들, 유대인들을 괴물로 보도록 양육받은 사람들은 ‘Zion’이라는 단어를 통해 시온주의 음모를 연상한다.

이란과 관련한 올림픽 로고 대소동은 테헤란이 이번 일을 이스라엘을 악마로 만들기 위한 빌미로 삼고 있으며, ‘이스라엘을 지도에서 없애겠다’는 위협을 다시 주장하기 위한 증거로 악용할 것이라는 심각한 문제를 보여주고 있다. 이란은 정치적 괴짜나 금융 사기꾼, 철부지 십대 등 아무나 게시할 수 있는 ‘인터넷’을 통해 제공받은 모호한 증거들을 기초로 상당히 심각한 정책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과연 실용주의가 이스라엘을 파괴하려는 이란의 핵 프로그램과 그 위협을 압도할 수 있다는 주장을 계속할 수 있을지 참으로 의문스럽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