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41 | 2014-03-05

이스라엘 디바가 이란에 손을 내밀다

이란의 핵 프로그램 개발로 이스라엘과 이란 사이에 전운이 감돌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의 최고 가수 중 한 명인 리타가 이란 국민들에게 전 세계의 언어인 음악으로 손을 내밀었다. 그리고 우연찮게도 이 음악의 언어는 페르시아어이다!

그녀는 오랫동안 히브리어를 사용해 왔지만, 사실, 페르시아어는 그녀의 모국어였다. 그녀는 50년 전 테헤란에서 리타 자한-포루즈라는 이름으로 태어났다. 그녀는 1970년 8살 때 가족과 함께 이스라엘로 이민을 왔고, 그녀의 어머니는 계속해서 모국어인 페르시아어로 노래를 불렀다.

앨범All My Joys에는 지중해-이스라엘 정취를 가진 오래된 페르시아 히트송들이 리바이브되었다. TV 인터뷰에서 리타는 이스라엘을 ‘지도에서 없애겠다’고 위협하는 이란의 대통령 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와 듀엣으로 노래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의 여성적 매력이 그를 부드럽게 할지도 모르죠”라고 그녀는 말했다.

이란 사람들의 반응은 압도적으로 우호적이다. “리타, 나는 이란에서 당신의 콘서트를 보고 싶어요”라고 유투브의 한 팬이 썼다. “놀라운 목소리를 가진 당신은 이란의 자랑입니다.”

이란에서 온 많은 이메일 중 하나는 다음과 같다: “이런 전시에 당신은 아름답고 감동적인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이슬람이 지배하는 정신 나간 시대에 이란과 이스라엘에게 넘치는 위로와 사랑의 마음을 주고 있습니다.”

리타의 평화의 메시지는 국가적 갈등을 초월하며, 이스라엘과 이란 사람들이 연결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스라엘 외무부의 페르시안 웹사이트에 게재되어 있는 이란 국민에게 보내는 비디오 메시지에서 리타는 “우리 모두가 앞으로도 춤과 노래로 어울려 살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말했다.

Picture - 우주적 언어: 리타가 페르시아어로 노래를 하다. (International languag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