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940 | 2014-03-05

이스라엘 사람이 동정녀 마리아 역할을 하다

이스라엘-미국 여배우 15세의 오디야 루시가 개봉될 영화 에서 주인공 역할을 맡게 되었다. 미국의 텔레비전 복음 사역자인 조엘 오스틴이 제작한 이 영화는 마리아의 어린 시절에서 젊은 여성 때까지의 삶을 다루고 있다; 루시는 8살, 15살, 19살 대의 마리아 역할을 하게 된다.

“저는 긴장하며 대본을 읽었어요”라고 루시는 이스라엘 최대 일간지 에 말했다. “하지만 유대교에 반대하는 흔적은 전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루시는 이스라엘에서 태어났지만, 9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주했다. 그녀는 TV 시리즈 과 에 출연했다. 는 내년에 개봉될 예정이다.

Picture -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여, 기뻐하소서! (Hail Mary full of grac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