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012 | 2014-03-05

인도 이민자들이 군 복무를 하다

유마와 다프나 모세는 인도 몸바이에서 이스라엘로 이민 온 사촌지간이다. 이 두 명은 자신들에게 유대인의 고향을 소개해 준 프로그램을 통해 이스라엘 방문을 결정했을 때, 회계와 영업부서에서 견습 기간을 마쳤다. 그들은 이스라엘로 이주한 후, 스코틀랜드, 프랑스, 미국, 페루, 러시아, 남아공 출신의 새로운 이민자들과 함께 히브리어 언어과정인 울판을 시작했다. 현재는 군 복무 중이며, 기초 훈련을 마쳤다.

“우리는 서로를 격려하고 있어요”라고 유마가 사촌을 지칭하며 말했다. “다프나는 제 최고의 친구죠.”

유마는 남성과 여성이 함께 복무하는 카라칼 전투 부대에 배정받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두 사촌은 인디아에 있는 부모들을 떠나 오빠들과 함께 이민을 왔다. 부모님들은 자녀들을 그리워하지만, 군복을 입은 딸들 사진을 자랑스럽게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